[증언] 11살의 유서 – 1

11살의 유서-1

  

  

(편집자) 1986년 함경북도 은덕(아오지)에서 평범한 북한 노동자의 둘째 딸로 태어난 김은주씨초등학교 전까지 배고픔이 무엇인지 모르는 평범한 삶을 살았지만고난의 행군 이후 혹독한 배고픔에 마주하게 된다대기근 앞에 아버지는 돌아가시고남은 어머니와 언니는 김은주씨를 두고 식량을 구하러 중국에 갔다몇일 동안 오지 않는 어머니와 언니가 자기를 버렸다고 생각해 당시 11살의 김은주씨가 자기가 죽을 것으로 예상하고유서를 쓰던 날어머니와 언니가 기적처럼 돌아왔다이후 1999년 오로지 배고픔에서 벗어나고자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갔지만그곳에서의 삶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결국 우여곡절 끝에 2006년 한국에 도착했다한국에 온 22살이 되어서야 처음으로 이루고 싶은 꿈이 생겼다는 김은주씨일반학교를 나와 서강대학교를 졸업한 후자신과 같은 북한이탈주민들의 멘토가 되어주고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김은주씨현재는 든든한 남편과 사랑하는 아이와 함께 예쁜 가정을 꾸리고 행복한 삶을 이어가고 있는 김은주씨의 이야기를 전한다.

 

 

흔들리는 평범한 삶

1986년 여름나는 함경북도 은덕(아오지)에서 평범한 북한 노동자의 둘째 딸로 태어났다초등학교 전까지 배고픔이 무엇인지 잘 알지 못했다아버지는 무기 공장에 다니셨고 어머니는 탄광 병원 식당에서 일하셨기에 나라에서 주는 배급과 어머니가 간간히 가져오시는 음식으로 살아가기 충분했다어질고 남자라기엔 조금은 연약해 보이는 아버지와 매일 아침 토끼풀 뜯으러 마을 뒷산에 올라갔고그것이 마냥 행복하기만 했다때로는 내가 동네 아이들과 싸우기라도 하면 두 주먹을 불끈 쥐고 뛰어나가 한바탕 소동을 피우고 돌아오는 언니는 비록 나보다 두 살밖에 많지는 않았지만 든든한 존재였다부모님이 퇴근해서 집으로 돌아오면 언니와 나는 한걸음에 뛰어 나가 부모님 품에 안기곤 했고저녁 식사가 끝나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부모님 앞에서 재롱을 떨었다나는 또한 탁아소에서부터 유치원과 초등학교를 거치며 김 씨 일가에 대한 우상화 교육을 제대로 받고 있었다.

 

하지만 행복하고 평범한 삶은 오래가지 않았다초등학교에 입학할 즈음부터 배급이 급격히 줄어들기 시작했고, 90년대 중후반에 들어서는 아예 주지 않는 것이 다반사였다사회에는 범죄가 난무해졌고 공개처형의 총소리는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초등학교에서 수업을 빼고 단체적으로 공개처형을 보러 다니는 것도 익숙해서 일상 중 하나가 된 느낌이었다학교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어지러움에 눈앞이 캄캄해 보여 한참 멍하니 서있어 보기도 했다빈혈을 느꼈던 그 순간 내가 제대로 먹지 못하며우리 집이 가난하다'는 것을 실감했던 때이다고난의 행군시기가 시작된 것이다.

 

 

 

고난의 행군

장마당에 부모 없이 떠도는 아이들(꽃제비)이 한명 두명 늘어났고주변에 죽어가는 사람들도 하루가 멀게 생겨났다온갖 전염병은 영양상태가 좋지 않아 면역력이 부족하고약마저 구할 수 없는 사람들을 죽음으로 내몰았다그러던 1997년 11월 10일 오랜 투병 끝에 아버지마저 저 세상 사람이 되어 버렸다아버지는 대기근의 희생양이었다나는 12살이 되기 전까지 친가와 외가의 할아버지할머니를 모두 잃었고아버지의 마지막 모습을 지켜보며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았다식량을 조금이라도 구해 보겠다고 아득바득하는 어머니와는 달리 병상에 누워 옥수수 한 알 구해오지 못하는 아버지가 원망스럽고 미웠다아버지는 여러 차례 집 안 물건을 훔쳐 팔았고중고등학교 등교 첫날 실종된 내 책가방도 아버지의 소행이었다오랜 기근에 남아나는 인성도 없었다.

 

겨우 겨우 장만한 푼돈으로 아버지의 마지막 상을 차렸다옆 동에 사는 아저씨는 아버지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동료였다그런데 그 아저씨가 아버지의 제사상 음식을 훔쳐 먹다 걸린 것이다이뿐만 아니라 각목으로 아버지의 묘비를 만들어 드렸지만 묘비를 세운 바로 다음날 아버지의 묘에는 묘비가 없었다그리고 지금도 아버지는 이름 없는 묘지에 누워계신다... ‘산 사람부터 살고 보자라는 말은 살기 위해 뭐라도 하고자 하는 당시 북한 사람들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다. ‘차라리 전쟁이나 확 나버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