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우리 가족의 고난 1 – 이미란

[증언]

 

우리 가족의 고난 -1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이미란입니다. 저는 2003 년 5월 30일 북한을 떠나서 같은 해 7월 18일 날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북한에서 떠나게 된 동기에 대해 간단히 말씀드리겠습니다.
제가 태어난 고향은 강원도 원산입니다. 그곳에서 한 24년동안 살다가 함경북도 무산군으로 시집와서 25년간 살았습니다.

다 아시겠지만 북한에서 제일 살기가 곤란하고 그럴 때가 1990년대입니다. 그때를 배경으로 해서 말씀드리겠는데요, 1991년도부터 식량사정이 나빠져 배급을 주지 않았습니다. 그때부터 95년도까지는 그래도 식량을 몇달에 한번씩 보름치씩 주고 그 다음에 명절날 그럴 때 한 이틀치씩 주고 하던 것이 95년부터는 배급이 아예 끊겼습니다. 그래가지고 95, 96, 97, 98년도까지가 제일 어려웠습니다.

그때 많은 사람들이 굶어 죽었고, 길거리를 다니다보면 시체가 길옆에 무더기로 쌓여 있었습니다. 그 다음에 큰 역전 청진, 함흥, 청성, 평양 같은 대합실에는 시체가 너저분하게 있고,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었습니다.

어머니와 남편을 잃고

96년도 5월달에 남편은 병(감기)을 얻어 약도 한번 못쓰고 5월달에 사망하였습니다. 그리고 제가 친정어머니를 모시고 살았습니다. 어머니도 사위가 돌아갔다 하니깐 시름시름 앓다가 그달에 그냥 돌아가시고 말았습니다.

저에게는 아들, 딸이 있었는데 그때 큰아들이 16살, 작은 아이는 13살이었습니다. 남편도 돌아가시고 살아가기가 막막해서
식량을 구입하러 사리원에 갔었습니다. 근데 사리원에 가는게 차가 달리면 하루길입니다. 24시간이나 걸리는 거지요. 그때는 식량도 없지, 전기도 없지 가다가 차가 멈춰 섰는데, 함흥 근처에서 차가 멈춰 섰는데, 10일동안 멈췄습니다. 그래서 내가 갈 적에 집에 있는 아이들에게 10일 식량치만 남기고 갔었는데, 가는 것만 10일 걸리고 오는데 10일 걸리고, 가서 있다 보니깐 거의 한달이나 지나게 걸렸습니다.

장사하러 갔었는데 밑지고 왔습니다. 식량을 조금 얻어가지고 오니깐 아이들이 엄마를 기다리다 주위에서 도와주는 친척도 없지 배는 고프지 그래 다 중국으로 가고 없었습니다. 그때 생각하면 너무나 진짜 기가 막힙니다. 한순간에 가족들을 다 잃어버렸습니다. 남편, 친정엄마, 아이들까지 다 잃어버리고 혼자서 있었는데 살고픈 생각도 없고 해서 혼자 그렇게 꼼짝없이 지냈습니다.

아이들은 중국으로

아이들이 죽었는지 살았는지 소식도 몰랐었는데, 큰 아이가 중국에서 먼저 잡혀 나왔습니다. 다시 북에서 살다가 보니깐 여전히 나아진 것이 없어 기가 막히고, 먹을 것도 없지 하니깐 다섯달인가 있다가 자긴 중국에 가야지 여기서 못살겠다고 그러더라요. 그래도 “우리 함께 같이 살아야지 어디 가겠냐”고 하니깐 아들이 죽어도 여기서는 못살겠다고 하면서 다시 중국으로 2월달에 또 갔습니다. 그런데 8월달에 또 작은아이가 또 붙잡혀 나왔습니다. 여덟달인가 그렇게 같이 살아보니깐 밥도 못먹지, 빌어먹어도 중국에 들어가서 살겠다고 엄마보고 조르는 겁니다. 너희 다가면 엄마는 어떻게 살겠는가. 그랬더니 여기서 더이상 못살겠다. 그래 붙잡혀 와서 8개월 동안 같이 살다가 중국으로 다시 건너갔습니다. 그 다음엔 영 소식이 끊어졌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잡혀 나오지 않았으니깐 중국에 잘있겠지 하고 그렇게 생각하고 살았습니다. 그 당시에 1년 반동안 혼자서 장사하면서 입에 풀칠이나 하면서 그렇게 살았습니다.

아이들을 만나러 한국행

2003년 작년 5월 29일 남자하고 여자하고 둘이서 저를 찾아왔습니다. 아들이 보낸 거라며 요만한 종이에 “어머니에게”라고 쓰여 있고, “동생하고 둘이 중국에 잘 있으니까 중국에 와서 연변까지 와달라고, 그러면 우리가 돈을 좀 드리겠다”고 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글씨를 보니깐 우리아이 글씨가 맞고 해서 무작정 그 사람들을 따라 나섰습니다. 그 두 사람들이 어디 사람들인가 하니 온성에 있는 사람들인데 무산의 저를 데리러 왔던 것입니다. 무산에서 온성까지는 하룻길이면 됩니다. 그래 온성으로 가니깐 이 사람들은 북한 사람을 데려다가 중국에다 이송시키고 돈 받아먹는 사람이었습니다. 저를 천막으로 데리고 갔는데 온 식구가 그곳에서 사람들을 데려다가 돈 받고 중국에 넘기는 그런 일을 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거기 도착했는데 그 사람이 그렇게 말하더란 말입니다. “솔직히 말하겠는데, 지금 아들하고 딸하고 한국에 가있는데, 어머니를 한국에 데려갈 거라고” 그렇게 말했습니다.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남조선이란게 사람 못살 곳이다, 거지가 득실거린다고 믿고 있었기 때문에 난 무서웠습니다. 처음에는 그 사람보고 안가겠다고 그랬습니다. 그 사람이 “아 어머니 참 모르신다”고 하면서 날 계속 설득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도 계속 안가겠다고 우기니깐 아들하고 연락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면서 아들하고 전화로 통화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이 목소리 들으니깐 너무 꿈만 같아가지고 “기철아 너 어디가 있냐” 그러니깐 “어머님 나는 여기 지금 한국에 와있다”고 했습니다. “한국이 뭐야” 그러니깐 “어머님 한국은 남조선이라고, 북한에서 말하는 남조선” “그런데 너 왜 거기 갔느냐고” 하니깐 “어머님 여기 좀 와보십시오. 와보면 알거라고 여기가 천국이라고” 아이가 한참을 설득했습니다. 하루 있다가 그 사람들이 안내해서 5월 30일 두만강을 건넜습니다. 밤에 6시 반에 그 사람 손을 붙잡고 두만강을 건넜습니다. 중국에 와서 잡힐까봐 민가에도 못내려가고 산속 움막에서 10일동안 있었습니다. 그때 아들한테 전화를 했습니다. 여기 숨어서 지낸다는 말을 했고 사람이 데리러 왔습니다. 연변이고 산속에서 한 40일동안 숨어서 나가지도 못하고 숨어 있다가 여권이 왔는데 중국으로 해가지고, 작년 7월 18일 날 한국에 입국하게 됐습니다.

경제개혁 이후 북한생활

제가 2003년 5월달에 왔으니깐 북한실정은 뻔합니다. 식량이란건 98년도까지 사람들이 죽고 그랬는데, 99, 2000, 2001,2002년까지는 우리는 그냥 힘들게 그렇게 살았습니다. 배급은 매 1년에 큰 명절 설날 이틀, 2월 16일 김정일 탄생일 날 2일분 주고 4월 초에 2일분 주고 그 다음에 1년 내내 배급이란 건 없고, 자체로 생활해서 살아야 되는 겁니다. 그래도 눈이나 굴리고, 장사를 좀 줄 아는 사람들은 입에다 풀칠이라도 하면서 살아가기는 합니다만 고단하게 삽니다. 2003년도부터는 식량사정이 더욱 나빠져 그래서 1월달에는 풀도 없어서 못뜯어 먹었습니다. 북한에서는 4월 말부터 풀이 돋아나거든요. 풀이 돋아날 때부터 사람들이 산이고 들이고 풀을 뜯어 먹느라고 정신이 없습니다. 풀은 그저 토끼풀이건 돼지풀이건 닥치는 대로 뜯어서 삶아가지고 풀 죽을 쑤어 먹고, 옥수수가루를 100g 정도 조금 섞고 그렇게 해서 가마에다 부어 놓고서 쪄먹고, 그런 실정입니다. 뭐라고 말해야할지, 식량 사정은 말할 수 없습니다.쌀밥이란건 못 먹어보고 최고로 먹는다는게 옥수수국수입니다. 삶아가지고 그것도 금방 먹는게 아니라 물에다 불려서 풀 섞어가지고 물 잔뜩 부어서 쪄먹는 것이지요. 밥술이나 먹는 사람들이라면 간부, 안전부 그런 사람들 이지, 일반 사람들은 죽에다 풀먹고 산다는거 그렇게 인식하면 됩니다.

북한에서 두번째로 어려운게 뭔가 하면 땔 나무가 없습니다. 나무가 아주 귀합니다. 무산이라고 심심산골인데 나무가 하나도 없습니다. 그게 몇년 전부터 베어 먹어가지고 산이 벌거숭이입니다. 산꼭대기까지 몽땅 옥수수, 기장, 콩 그런거 심어서 먹습니다.

산으로 나무를 하자면, 한60리 가야지 한가지 해옵니다. 사람들이 사는 가까운 곳에는 나무를 다 베고 없습니다. 남편이 살아계실 때에 나무 한짐 하자면 아침 일찍 5시 반에 집을 떠납니다.60리 가서 요만한 거 한가지 끌고서 오면 저녁 4시, 5시 됩니다. 그걸로 며칠 살고, 또 해오고 그렇게 생활을 합니다. 여름에는 더우니깐 나무가 끊어지지 않습니다. 겨울에 나무 한단 말입니다. 1년 땔 것을 겨울에 하니깐 온 집안 식구가 5명이면 5명, 6명이면 6명 몽땅 나무를 합니다. 나무에 끈 매가지고 60리 길을 끌고 오다가 그게 평평한 길이 아니고 몇개의 민둥산을 넘어가지고 올려 매가지고 또 올려가지고 산을 몇개 넘어가지고, 그렇게 나무를 해온단 말입니다. 식량도 식량이거니와 땔게 정말 큰 야단입니다. 먹을 것도 그렇고 땔것도 없고, 전기도 없지, 전기도 공급입니다. 1월 1일날 2일 주고, 2월 16일 2일, 4월 15일 2일 그렇게 주면 끝이고, 이모저모로 북한에 대해서 뭐라고 말해야 할지, 여기 와서 보니까 가로등이나 켜놓고 있는 것 보면 아 아깝다, 북한에 보내줬으면 하고 그런 생각이 듭니다. 북한 생활을 원시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습니다. 책도 보고, 밤에 TV도 보고 그렇게 해야 되는데 암흑천지에서 진짜 겨울 같은 때는 5시부터 날이 어둡는데, 등잔불도 없습니다. 등잔불도 기름이 아까워가지고 켜지 않고 5시부터 일찌감치 누워서 자고 한잠 자고 일어나면 밤 10시 된다고 합니다. 겨우 잤는데, 그러니깐 긴긴밤을 암흑세상에서 새우고, 아침에는 불도 없는데서 밥이라도 해먹고 그랬습니다.

아이들이 배가 고프고 하니깐 학교는 안가고 엄마를 따라 댕기면서 장사를 하고, 그리고 농사짓고 산골 같은 데는 온 집안 식구가 다 달라붙어서 농사를 짓습니다. 1년에 700kg, 800kg 정도 한단 말입니다. 그런 사람들은 죽이라도 쑤어가지고 그걸 먹고, 팔고 그럽니다. 농사도 못짓고 장사도 못하고 그런 사람들은 굶어 죽어도 누가 눈 깜짝도 하지 않는 세상입니다. 작년에 5월에 나올때까지 그렇게 살았습니다.